로고

송파구, 10년 뒤 치매 예측 무료 혈액검사 시행

오옥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09:02]

송파구, 10년 뒤 치매 예측 무료 혈액검사 시행

오옥균 기자 | 입력 : 2024/07/09 [09:02]

▲ 사진=송파구 제공.     ©

 

송파구가 간단한 혈액검사로 10~15년 뒤 치매 발병가능성을 예측하는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도 혈액검사'를 무료 시행한다.

 

8일 송파구에 따르면 채혈을 통해 치매 유발 단백질인 '베타-아밀로이드'의 응집화 정도를 측정해 수치 정도에 따라 10~15년 뒤 치매 발병 위험도를 예측하게 된다.

 

구는 지난해 서울시 최초로 검사를 도입한 뒤 관내 만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무료 검사를 시행했다. 지난해 약 1200명이 검사를 받은 가운데 총 31명이 치매 발병 고위험군 판정을 받았다.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발견한 대상자에게는 인지건강 프로그램을 연계했다.

 

올해는 만 60세 이상 노인 1080명을 대상으로 혈액검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검사는 1·2차로 나눠 인지선별검사(CIST)와 함께 혈액검사를 진행한다. 혈액검사 결과는 2주 내에 확인할 수 있다.

 

1차 검사에서 인지저하가 의심될 경우 2차 혈액검사 절차 없이 진단검사를 통해 현재의 인지상태를 정밀하게 진단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검사 신청은 선착순이며 치매안심센터에서 받는다. 자세한 사항은 송파구치매안심센터(02-2147-5050)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