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시, 발달장애인 '재정관리서비스' 첫 시행

오옥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3/20 [09:04]

서울시, 발달장애인 '재정관리서비스' 첫 시행

오옥균 기자 | 입력 : 2024/03/20 [09:04]

 

서울시가 발달 장애인의 금전관리를 돕는 '재정관리 지원 서비스'를 올해 첫 시행한다.

 

서울시 20일 발표한 '제3기 장애인 인권증진 기본계획(2024~2028)'에는 2019년 발표한 2기 기본계획의 후속으로 2028년까지의 정책 방향과 실천과제를 담고 있다.

 

3기에는 일상생활 속 기본권 강화, 맞춤형 자립 지원, 안전한 생활 확보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발달장애인 재정관리 지원 서비스는 금전관리에 어려움이 있거나 재산 갈취 위험에 노출된 20세 이상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개인별 재정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안전한 곳에 신탁해 재산관리를 돕는 사업이다. 올해 300명을 대상으로 처음 시행하게 된다.

 

청년 중증장애인의 경제적 어려움과 미래 불안감 해소를 돕는 '중증장애인 이룸통장'도 확대한다. 이룸통장은 참여자가 3년간 매월 일정 금액을 저축하면 서울시가 매월 15만원씩 추가로 적립해주는 통장이다. 만기 시 최대 1260만원과 이자가 제공된다. 시는 올해 700명을 시작으로 오는 2028년까지 90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최중증 발달장애인 가족들의 돌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맞춤형 '통합돌봄서비스'도 6월부터 시행한다. 별도의 주거 공간에서 전문인력과 생활하는 '24시간 개별 돌봄', '주간 개별 돌봄', '주간 그룹형 돌봄' 등 3가지 방식으로 제공한다.

 

이 밖에도 6세~65세 미만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보호자 입원·경조사 등 긴급 상황 시 일시적으로 24시간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발달장애인 긴급돌봄 사업'도 추진한다.

 

2개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종로·도봉)에 설치된 'AI활용 도전적 행동 분석시스템'도 2028년까지 4개소로 확대 설치한다. 이는 발달장애인의 발차기·주먹질·쓰러짐·자해 등 9가지 도전적 행동을 분석하고 자동으로 기록해 사전 감지·돌봄 방안을 제시하는 시스템이다.

 

안전한 이동권도 보장한다. 시는 지난해 8월부터 서울에 사는 6세 이상 장애인 신청자 약 18만명에게 버스요금을 지원했다. 올해 휠체어 이용 장애인을 위한 장애인콜택시(특장차 포함)도 60대 추가하고, 내년까지 총 870대를 운행하는 등 장애인의 이동권을 확보한다.

 

휠체어 이용 장애인들이 지역 내 상점을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약국, 식당, 카페 등 생활밀착형 상점 경사로도 설치한다. 올해 600곳을 시작으로 2028년까지 3300곳에 확대한다.

 

언어만으로 의사소통이 어려운 장애인들이 정보를 얻고 사회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불편을 겪지 않도록 개인별 의사표현 방식을 분석해 장애인 당사자와 가족 등 주변인에게 효과적인 소통방식도 제안한다.

 

의사소통 전문가, 전문기관과 연계해 1차 진단평가를 실시한 뒤 장애인에게는 올바른 의사표현 방식을, 주변인들에게는 표현 방식을 알려주는 교육을 '투트랙'으로 진행하는 식이다. 현재 50명을 대상으로 1인당 20회 지원하는 사업을 70명까지 늘릴 예정이다.

 

신체적·정신적 장애로 일상생활이나 사회활동이 어려운 장애인을 위해 가사를 포함한 일상 활동보조와 방문목욕·간호 등을 제공하는 '활동지원서비스' 대상자도 현재 2만 4500명에서 2028년까지 2만6500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