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부, 설 연휴 재난상황실 24시간 가동

오옥균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11:07]

정부, 설 연휴 재난상황실 24시간 가동

오옥균 기자 | 입력 : 2024/02/02 [11:07]

 

행정안전부는 지난 1일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주재로 관계부처, 17개 시도와 함께 '설 연휴 안전관리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설 연휴 교통 안전관리, 화재 예방, 응급진료체계 운영 등 관계기관별 안전관리 대책을 점검했다.

 

행안부는 연휴 기간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각 부처 및 유관기관 재난상황실과 함께 상황정보를 공유하며 24시간 근무 체계를 유지한다.

 

지자체는 부단체장 중심의 상황관리 대응체계를 확립하는 한편, 사전에 국장급 이상을 상황실 책임자로 지정해 재난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행안부는 설 연휴 기간에 대설·한파 등으로 피해가 예상되면 선제적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범정부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는 연휴 기간 진료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응급진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문 여는 병·의원과 약국을 지정·운영한다.

 

아울러 독거노인 등 돌봄이 필요한 노인에 대해 안전확인을 강화하는 한편, 노숙인 무료급식을 지원하고 응급잠자리 이용도 안내한다.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정부는 국민 모두가 편안하고 안전하게 명절의 온기를 느낄 수 있도록 연휴 기간 빈틈없는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강화해 분야별 안전대책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최근 인기기사